다 만들어놓은 곳에서 앉기만 할 것이 아닙니다. 운영자| 6/5/2013 |次數 6,802

    이 곳도 하나님의 뜻을 깨달은 사람들이 모여서 만들어서 이렇게 아름다운 것이지,

    안 만들었으면 형편도 없을 것입니다.

     

    내 방에는 여기 개발하기 전의 사진이 있는데,

    그것을 보면 이런 구상을 어떻게 했나?’싶습니다.

    나는 못합니다.

    나는 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런 장소에 어떻게 이런 구상을 합니까?

     

    오직 하나님만이 하실 수 있었습니다.

    직접 발벗고 팔을 걷어붙이고, 다리를 걷어붙이고 괭이와 삽을 들고서 시작하신 하나님입니다.

     

    나는 하면서도

    왜 이곳에 하시나? 이왕이면 다른 곳에 하시지. 넓으신 하나님이 왜 이 좁을 곳에서 하시나?’

    했습니다.

    몇 년까지 그렇게 했었습니다.

    그 때도 언젠가는 네가 삽을 들고 등이 아프도록 할 것이다하셨는데

    그 날이 되고야 말았습니다.

    지금은 하나님이 그만 하라고 해도 내가 합니다.

     

    여러분들도 이제는 같이 이 골짝을 신경 써야합니다.

    다 만들어놓은 곳에서 앉기만 할 것이 아닙니다.

    같이 신경 써야겠습니다.

     

    어제 보니까 일본 회원들이 운동장 고르기를 하루 종일 하더라구요.

    나도 어제 가는 골에 가서 허리를 펴지 않고 계속 일하다가 왔습니다.

    오늘 또 가보면 다를 것입니다

     

     

     

    1998년 8월 14일 아침말씀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