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일을 하든지 '그 일의 필요성'을 느끼는 것이 정말 중요합니다. 운영자| 18/5/2015 |次數 5,282

       나도 <월명동>이 얼마나 필요한지 ‘필요성’을 정말 알았다면,
       평당 3000원씩 할 때 땅을 다 샀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때 월명동이 얼마나 귀한지 ‘필요성’을 못 느끼니,
       섭리역사를 위해서 계속 ‘다른 곳의 땅’을 찾아다녔습니다.

       그러다가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께서 감동을 주셨고,
       늦게 ‘월명동의 필요성’을 깨닫고,
       땅이 쌀 때 못 샀던 것을 후회하며
       땅값이 올랐을 때 2~10배나 값을 더 주고
       심정을 태우며 땅을 사기 시작했습니다.

       15년 걸려서 샀습니다.

       그리고 월명동을 ‘성지 땅’으로 개발하기 시작했습니다. 

       월명동 땅값이 쌀 때 바로 ‘필요성’을 느꼈다면,
       하루 만에 다 샀을 것입니다.

       그때 ‘필요성’을 못 느끼니,
       후에는 후회하고 애간장을 태우고 심정을 태우며
       늦게라도 행한 것입니다.

       그래서 사람은 아무리 귀한 것이라도, 축복이라도
       <필요성>을 느껴야 행합니다.

       고로 어떤 일을 하든지 ‘그 일의 필요성’을 느끼는 것이
       정말로 중요합니다.


    - 2015년 5월 17일 주일말씀 중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