重點是「管理」。不管是人或植物,如果被陰影遮住是不行的。 운영자| 27/7/2015 |次數 5,682

    因為連月明洞園中的野生果樹也給予管理,樹木便開始結出果實。因為是生長在樹林裡,無法照到陽光,所以之前才沒有結出果實。幫那地方除去雜草而讓陽光進入後,便開始結出了「野葡萄、山葡萄、棉桃、木通果」。

    跟你們分享這個故事好嗎?

    一開始因為<木通樹>結不出「木通果」,所以老師就說要把這棵樹砍掉。那時聖子說:「你就幫該幫忙的部分,如果到那時還不結果實的話再審判啊!」

    因此我問:「要幫它施肥嗎?」聖子說:「幫它除雜草。」

    我幫忙除去木通樹周圍的雜草,樹木才開始看見陽光。於是就開出了花朵,隨後也結出了果實。

    老師摘下木通果來吃且很開心。那時聖子說:「不要只是摘果實來吃,你要體會這是我要你如此管理生命的啟示!」

    我也為眾生命除去如雜草般的內心、讓「聖子的陽光」進入,於是便開始結出了「信仰的果實、靈的果實」。

    在橄欖山道路的兩側有<山躑躅>但卻沒有開「花」,於是我說:「好可惜啊!」我原本要砍掉它卻沒有砍,而是幫忙修剪周圍的「草」,也幫忙把「遮住這樹的陰影」弄掉。因此就開花了。

    如此一般,要將被陰影遮住的生命引導到前方,讓「聖子的光、分體的光」進入他們才可以。這麼一來才會綻放「生命的花朵」。

    重點是「管理」。不管是<人>或<植物>,如果被陰影遮住是不行的。


    2014年5月16日清晨話語



    - Translation : 왕현영

    월명동 동산의 야생 과일나무들도 관리하니, 열매를 맺기 시작했습니다.

    숲속에 있으니 햇빛을 못 받아서 그동안 열매를 맺지 못한 것이었습니다.

    그곳의 잡초를 제거하여 햇빛이 들어오게 해 주니,

    ‘산포도, 산머루, 다래, 으름 열매’가 열리기 시작했습니다.
    이 사연을 이야기해 줄까요?


    처음에 <으름 나무>에 ‘으름’이 안 열린다고,

    나는 이 나무를 베 버리겠다고 했습니다.

    성자는 “네가 해 줄 것을 해 주고,

    그때도 열매를 안 열면 심판해야지.” 하셨습니다.
    그래서 “퇴비를 할까요?” 했더니, 성자는 “잡초를 제거해 줘.” 하셨습니다.


    으름 나무 주변의 잡초를 제거하니, 나무가 햇빛을 보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니 꽃이 피었고, 이내 열매가 열렸습니다.
    나는 그 으름 열매를 따 먹으며 좋아했습니다.


    이때 성자는 “열매만 따 먹지 말고,

    생명을 이같이 관리하라는 나의 계시를 깨달아라.” 하셨습니다.


    생명들도 잡초 같은 마음을 제거해 주어 ‘성자 태양빛’이 들게 하니,

    ‘신앙의 열매, 영의 열매’를 열기 시작했습니다.
    감람산 길 양쪽에 <철쭉>이 있는데 ‘꽃’이 안 피어서 “아깝다.” 했습니다.

    베 버리려다가 안 베고, 주변의 ‘풀’을 깎아 주고

    ‘나무의 그늘’을 제거해 주었습니다. 그러니 꽃이 피었습니다.


    이와 같이 그늘이 진 생명들을 앞으로 끌어내어

    ‘성자 빛, 주의 빛’이 들게 해야 됩니다. 그래야 ‘생명의 꽃’이 핍니다.
    ‘관리’입니다. <사람>이고 <식물>이고 그늘이 지면 안 됩니다.


    - 2014년 5월 16일 새벽 말씀 중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