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으면 작은 대로 키우고 크면 큰 대로 길러라 운영자| 24/2/2016 |次數 5,033

    하나님 구상대로 개발한 월명동 자연성전의 나무들은,

    지금은 울창한 숲이 되어 삼림욕도 하고

    산책로를 만들만큼 크지만, 개발 초기만 해도

    나무들이 다 작았습니다,

    정명석 목사는 먼저 이전 집이 있는 뒷산에

    우선 거름을 했는데 거름은 닭똥이었습니다.
    닭똥거름을 몇 차씩 잔뜩 부어 주었습니다.
    나무들은 닭똥거름을 먹고 계속 컸고,

    필요 없는 가지를 쳐주니 앞쪽의 나무는

    한 아름씩 되게 컸습니다.

    하지만 거름을 하지 않은 그 뒤쪽은 거름을 한

    나무들에 비해 작았습니다.
    나무들이 너무 많았기 때문에 다 거름하지 못해서

    앞에서부터 했습니다. 

    정명석 목사는 나무를 키우기 위해 닭똥 거름을

    몇 트럭을 사다가 넣었습니다.
    그렇게 충분한 거름을 하고 가꾸었더니 나무가

    어마어마하게 커졌습니다.
    나무가 크기 전에는 그 작은 나무들은 다 베어버리고

    다른 나무를 심고 싶은 마음이었습니다.

    하지만 그 때
    “어린 나무라고 해도 작으면 작은 대로 키우고,

    크면 큰 대로 길러라. 앞으로 오래 살다보면 다 큰다.

    지금이야 언제 5년 가느냐고 하지만, 금방 5년은 간다.”

    라는 감동이 들었고 계속 나무들을 키워

    지금의 울창한 월명동 자연성전 숲이 되었습니다.


    - 1998년 11월 6일 정명석 목사의 아침말씀 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