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는골 감나무 운영자| 30/3/2010 |次數 3,739

     


    가는 골에 어머니께 기도 받았던 감나무 아래 가보십시오.

    거기서 이상하니 기도하는 모습의 돌이 나왔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그것을 버렸습니다.

    거기 길 내다가 파냈는데 나는 돌에 대해서 관심을 갖기에 그 돌을 안 버리고 감나무 아래에 놓았는데,


    나도 모르게 성령에 감동되어 갖다놨는데 보니까 내가 기도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어쩌면 이렇게 귀한 것이 있느냐?’하면서 바로 기도했습니다.
     
    하나님께서 주신 것이냐고 했더니 그렇다고 했습니다.

    사람이 깨달을 때 그렇게 좋습니다.

    거기서 끝난 줄 알았는데 더 있었습니다.

    한번은 감나무를 베려고 했었습니다.

    가지가 꼬여 들어가면 하나는 베는 것이기에 베려고 했더니 “왜 베려고 하느냐?”하셨습니다.
     
    꼬여서 베려고 한다고 하니까 더 이상 답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생각했습니다.
     
    ‘왜 하나님께서 이것을 베지 말라고 하시는 것일까?


    반드시 나무 손질할 때는 꼬인 것을 베는데. 그렇다면 지금까지 꼬인 가지 벤 것은 다 잘못한 것인가?’


    라고 거기 앉아 기도했더니 “이것이 작품이다”하셨습니다.

    그래서 기도하는 사람은 받는 것입니다.

    꼬여 들어간 것이 작품이라는 것입니다.
     
    “네 엄마가 너를 껴안고 기도한 것을 작품으로 만들었다”하셨습니다.

    ‘야, 하나님이 이런 것까지 관리하시는 구나’라고 더 깊게 깨달았습니다.


    그 감나무를 베면 큰일납니다.

    베면 작품 버리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작품을 나는 크게 봅니다.

    톱갖고 베려고 갔기에 하마터면 벨 뻔했습니다.

    기도를 안했다면 벨 뻔했습니다.

    모든 것에는 다 이렇게 의미가 있고, 뜻이 있고, 하나님의 역사가 있습니다.


    - 1998년 6월 22일 월요일 아침말씀 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