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山石頭造景 윤현혜| 8/1/2013 |次數 7,727



    「即使石頭倒塌了,但是我的內心和我的靈都沒有倒塌。」留下了這樣的名言。


    這是倒塌多達四次後,第五次才重新被豎立起來的傑作。


    按照天的構想,將它堆得美麗、雄壯又神祕。倒塌了四次之後,


    第五次完成時,為了紀念 神的帥氣野心作,在其上豎立了紀念石。


    - Translation : iren


    돌은 무너졌어도 내 마음과 내 영()은 무너지지 않았다” 는 명언을 남기며


    네 번 무너졌으나 다섯 번만에 다시 세워진 걸작품이다


    하늘의 구상대로 아름답고 신비롭고 웅장하게 쌓았다


    네 번 무너지고 다섯번만에 완성했을 때 


    하나님의 멋진 야심작을 기념하기 위해 꼭대기에 기념돌을 세워 놓았다.


    <야심작>을 중심해서 전체가 ‘자연성전의 대걸작’이다.

    <야심작>에는 많은 뜻이 있다.

    첫째, 대걸작의 하늘역사를 상징한다.

    둘째, 야심작에 세워진 돌은 ‘굳건한 신앙인’을 상징한다.

    셋째, “<구상>은 하나님,<실천>은 사랑하는 자들이 해야 된다.” 하는 뜻이다.

    넷째, “돌을 쌓다가 다섯 번이나 무너졌지만 끝까지 하니,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도 끝까지 함께하셨다. 이와 같이 끝까지 하면,하나님도 끝까지 함께하여 정녕코 뜻을 이루신다.”  하는 뜻이다.

    다섯째, “하나님이 시킨 일을 끝까지 해야 인정받고 1000년사 길이길이 쓰여진다.” 하는 뜻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