城隍堂 (回憶的場所) 윤현혜| 8/1/2013 |次數 5,424



    這地方是老師退伍後去傳道生命,


    從珍山走夜路回家的時候看到老虎坐著的地方。

    老師就讀小學時,下課回家的途中也曾經在這棵樹下稍微睡一會兒;


    而1978年老師離開故鄉、前往首爾時,這裡是母親流下眼淚送老師離開的地方。


    - Translation : iren


    선생이 군 제대 후, 생명을 전도하러 나갔다가 진산에서 밤길을 올라올 때 


    호랑이가 앉아 있는 것을 보았던 곳이다.


    초등학생 때, 공부를 마치고 집에 오다가 이 나무 아래에서 잠시 낮잠을 자기도 했고


    1978년에 선생이 고향을 떠나 서울로 갈 때 어머님께서 눈물을 흘리며 배웅하던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