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여름날의 월명동! 운영자| 16/6/2021 |次數 556

산들바람이 불고,

그림처럼 아름다운 월명동 자연성전이 

눈앞에 펼쳐집니다.


보이지 않는 바람을 통해, 하나님을 더욱 느끼게 된 오늘입니다.


▲ 화창한 하늘과 성자상 ⓒ 월명동 자연성전 


 

 ▲ 푸르른 잔디가 곱게 자라난 자연성전 ⓒ 월명동 자연성전

 


 ▲ 화창하고 맑은 하늘 아래, 웅장한 모습의 야심작 돌조경 ⓒ 월명동 자연성전

 


 ▲ 구름에 가리어져 신비한 모습을 자아내는 자연성전 ⓒ 월명동 자연성전

 


▲ 구름이 가득 하늘을 가렸지만 그윽한 멋을 내는 월명동 풍경 ⓒ 월명동 자연성전

 

▲ 운동장을 따라 난 야심작 앞길에서 바라본 풍경 ⓒ 월명동 자연성전



정명석 목사님의 말씀입니다.


"자기 스스로 자기 일을 하듯이, 스스로 조심해야 된다. 

스스로 행하는 도가 크다.


건강도 조심, 운전할 때도 조심, 산을 탈 때도 조심해야 된다.

또한 말할 때도 조심, 행동할 때도 조심해야 된다.


그리고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를 대할 때도

스스로 조심해야 된다.


조심할 것이 많으니, 항상 기도해야 된다.


그리고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께서 도와주신 것을 가지고

늘 이야기하며 감사해야 된다."


(2021. 6. 15. 화. 새벽 말씀 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