並非人一次就興起的地方 운영자| 30/12/2015 |次數 4,840

    <並非人一次就興起的地方>


    鄭明析牧師在首爾牧會,

    後來在37歲時再次回到故鄉月明洞。
    當時月明洞全都是樹林。
    那時,鄭明析牧師沒有要把月明洞當成獻給 神的 神的宮殿,

    也沒有要建造成自然聖殿的想法。

    雖然月明洞以前按照某種程度已經蓋好房子,也得到稱讚的部分,

    但之後全都交出來了。
    而後,在郡裡面沒有聽說有這樣的地方,

    在國家中也沒聽說有這樣的地方,

    現在世界上也沒聽說有這樣的地方。
    鄭明析牧師和月明洞變得更加那麼地偉大了。

    鄭明析牧師如同一點一點地改變人們的認知一般來開發月明洞,

    摧毀後再做,倒塌的話就再做,

    如此無數地反覆做下去。
    如同月明洞那樣建設一般,

    今日的鄭明析牧師也透過那樣的過程具備了。

    人是在鍛鍊中被造就的。

    月明洞也是在經歷無數的、反覆的鍛鍊中被建設完成的,

    因此,要體會這寶貴的部分才行。


    - 1998年 5月 26日 鄭明析牧師 晨間話語 -

    - Translation : Levi Wu

    <사람이 한 번에 일어나는 것이 아닙니다>


    정명석 목사가 서울에서 목회를 하다가

    37살 때 고향인 월명동에 다시 와 봤습니다.
    그 때 당시 월명동은 완전히 숲속이었습니다.
    마당은 풀이 한길씩 컸었고, 집 뒤는 다 무너져 있었습니다.
    그때 정명석 목사는 하나님께서 월명동을 하나님의 궁,

    자연성전으로 만들 줄은 생각도 못했습니다.

    그전 월명동은 나름 잘 지었다고 자랑도 하고 다녔지만

    그 후에는 다 내 놓았습니다.
    그러나 점점 군에서도 이런 곳이 없다고 하고,

    국가에서도 이런 곳이 없다고 하고, 지금은 세계에서도

    이런 곳이 없다고 합니다.
    그렇게 정명석 목사와 월명동은 더불어 큰 것입니다.

    정명석 목사는 월명동 개발을 사람들의 인식이 조금씩 조금씩

    바뀌어 가는 것처럼, 때려 부수고 다시 하고,

    무너지면 다시 하기를 수없이 반복하였습니다.
    월명동이 그렇게 만들어졌듯이 오늘날의 정명석 목사도

    그런 과정을 통해 있게 된 것입니다.

    사람은 연단 속에서 만들어지는 것입니다.
    월명동도 수많은 연단의 반복 속에서 만들어졌기에

    그 귀한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 1998년 5월 26일 정명석 목사의 아침말씀 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