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밥을 먹으면서도 밥풀을 갖고서 돌 쌓는 것을 연구합니다. 운영자| 25/1/2016 |次數 6,051

    정명석 목사는 조경사가 아닙니다.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고 인생들을 구원하기 위해

    그의 인생을 하늘 앞에 드렸습니다.

    그는 하늘을 위한 성전을 짓는데 시멘트로 바른 건축물의 성전이 아니라

    자연조경을 이용한 자연성전의 구상을 받아 만들었으니,

    그것이 월명동 자연성전입니다.

    자연성전에는 세계적인 돌조경이 많습니다.
    돌조경은 하나의 건축입니다.
    그런데 돌조경은 건축보다 더 어렵습니다. 
    건축이야 계산에 맞게 잘라다가 맞추고 시멘트를 바르면 끝나지만,

    돌 조경은 딱 맞는 돌들을 하나하나 배치해야 되기 때문에

    맞는 돌을 고르는 것이 여간 쉽지 않습니다.
    어떤 때는 돌이 산만큼 많이 쌓여 있어도 하나도 맞는 돌이 없기도 합니다. 

    정명석 목사가 돌 조경을 쌓는 어느 때는 하루 종일 일해서 잘하면

    딱 하나가 맞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그 나머지는 수백 개를 깔아 놓고서 재어보고 맞추었습니다. 
    그래서 돌들을 미리 갖다 놓을 수가 없었습니다, 
    또 양옆으로 돌을 놓고 그 가운데 들어가게 하는 돌은 커도 안 되고

    작아도 안 되어 거기에 맞는 돌을 몇 시간이고 찾아다니고 그래도 없으면

    먼 지방으로라도 가지러 가기도 했습니다. 

    돌 조경을 빨리 쌓으려고 아무 것이나 갖다 끼워 버리면 안 됩니다.
    정명석 목사가 만든 돌 조경의 특징은 돌을 세우는 것이지만

    꼭 모든 돌을 다 세우지는 않았습니다.
    어떤 곳에 놓을 돌이 세워서는 맞지 않고 꼭 뉘어 놓아야 맞는다면

    반드시 그 돌을 뉘어 넣어 전체의 조경과 어울리게 했습니다.
    돌조경은 어렵기도 하지만 한번 잘못 놓으면 보기 싫은 것이 금방 표가 납니다.
    그래서 한번 보기 싫게 쌓아지면 계속 보기가 싫게 쌓아지니,

    빨리 수정할 수가 없습니다.

    돌도 비슷한 것으로 쌓아야지 큰 것 놓았다가 작은 것 했다가 하면 보기 싫습니다.
    이러한 모든 것은 정명석 목사가 돌조경을 하면서 터득한 노하우입니다.

    정명석 목사는 돌 조경 작업을 할 때는 사람들과 만나 이야기 하지 않았습니다.

    작업을 하고 내려와서 밥을 먹으려고 시간이 날 때도 인사하러 온 사람들을

    만나지 않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월명동 자연성전 돌조경을 쌓을 때는 그만큼 집중하여 오로지 거기에만 매진했기에

    정명석 목사는 밥을 먹으면서도 밥풀을 갖고서 돌 쌓는 것을 연구했습니다.

    건들면 병이 날 정도로 그렇게 열심히 돌조경을 쌓았습니다.
    그리하여 오늘날의 월명동 자연성전 돌조경이 완성되었습니다.

     -1996년 9월 5일 정명석 목사의 아침말씀 中-